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가만히 읽는 당신의 이야기

무의식의 흐름

2016.10.13

LINDSAYKING 무의식의 흐름 여자:오빠 오빠, 이거 봐 남자:독일 치약이네 남자:오... 하나 써볼까? 여자:요새 강남 아줌마들 다 이거 쓰잖아~ 아줌마1:딸래미 서역이 지랄맞았잖아요~ 아줌마2: 그 집 둘째 달이 이혼 했다며? 알게 모르게 남자1:회원님 혹시 박재범 몸 보신 적 있으세요? 남자2:흐!니요! 나의 행동과 여자1:오! 여자2:ㅋㅋㅋㅋ 남자1:야, 병신게임 한 번도 안 해 봤냐 ㅋㅋㅋㅋ 여자3:ㅋㅋㅋㅋㅋㅋ 생각에 여자1:내 춘구 지인이 집에 가는 길에 뒤에서 누가 따라오더래 여자2: 히익~ 그래서?! 여향을 미치는 것들 여자1:그래서 헤어지게 됐어.. 여자2:아이고... 여자3:여자가 성격이 안 좋나? 여지1:이! 요샌 술자리에서 병신게임이 대새라구! 여자2:그게 뭐야... 가팅 모여 살아가는 사회에서 어쩔 수 없는 무의식의 흐름

웹툰 LINDSAYKING 무의식의 흐름 10월 광장 휩쓸림 영향 나도 모르는 사이에
필자 LINDSAYKING
LINDSAYKING
고양이 세 마리(하쿠, 쥰, 리에)의 집사. 허당 같아 보이지만 의외로 야무진 면이 많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잘 다닌다 싶을 때쯤 때려치우고, 잘 지낸다 싶을 때쯤 비행기에 오른다. 좋은 것도 싫은 것도 많고, 감정이 얼굴에 그대로 드러나 대기업 생활엔 적합하지 않은 인물.  호불호 명확한 디자이너. 그리고 싶은 것도 흥도 많은 수다쟁이 일러스트레이터.

공공누리

'무의식의 흐름 '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