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시민 기자단이 보고 들은 인문 현장

검은 글씨와 흰 바탕

검은책방 흰책방

2016.10.13


평소에 책을 사러 서점에 가게 되면 책도 많고 교통시설도 편리한 대형서점으로 향한다. 책을 파는 서점이지만 음반을 살 수도 있고 간단한 간식거리가 될 수 있는 먹을 것들, 그리고 여러 가지 학용품들을 살 수 있게 되어있다. 책을 사러 온 건지 자칫 헷갈릴 수 있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한다. 그런 반면, 독립서점들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대부분 개인이 운영하는 곳이다 보니 서점 규모가 크지 않고, 책을 팔아 돈을 벌고 이익을 남긴 다기보다는 동네의 단골들과 책에 대한 이야기로 가득 찬 공간이다.


광주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검은책방 흰책방의 간판

▲ 검은책방 흰책방


조선대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중간 쯤 조그만 간판이 있다. ‘검은책방 흰책방’, 이층으로 계단을 올라가면 벽면에 붙어있는 포스터에 눈이 간다. 서점을 자주 찾던 손님들이 붙여 놓은 포스터도 있고, 서점 자체에서 낭송회를 홍보하는 포스터도 있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한눈에 다 들어올 정도의 작은 공간을 안락하게 꾸며놓았다. 벽면에 책을 세워 놓기도 하고 책장위에 책들이 나열되어 있었으며 한쪽에는 ‘검은책방 흰책방’의 낙인이 찍혀있는 목공예품인 책선반도 같이 있다. 헌책을 다시 팔기 위한 책장도 있고 창문 옆에는 신을 벗고 앉을 수 있는 소파와 테이블도 있다.


광주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검은책방 흰책방의 내부 전경

▲ 공간 내부


서점은 소설가 김종호 씨와 그의 아내인 이은경 부부가 운영을 하고 있다. 원래 김종호, 이은경 부부는 서울에서 수년간 생활을 하면서 지방으로 내려가 언젠가 귀농을 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김종호 소설가의 고향인 전라도에 오게 되었으며, 계획했었던 귀농을 당장 하는 것보다 광주에서 서점을 하며 사람들과 문화생활을 통해 나눌 수 있는 친분, 대화, 소통을 하기 위해 서점을 차리게 된다.


서점 운영자 이은경 님

▲ 서점 운영자 이은경 님


서점의 이름은 특이하다. ‘검은책방 흰책방’ 시에 나오는 구절처럼 검은 것은 글씨이고, 흰 것은 바탕으로, 책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김종호 소설가의 『검은시절을 보내다』의 소설의 이미지가 검은책방으로 소설을 떠오르게 했고, 그것에 흰색인 시를 더한 것이다. 소설과 시를 중심으로 하고 있지만 비평과 에세이도 아우르고 있으며 사진과 미술, 철학사도 추가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검은책방 흰책방에는 신발을 벗고 들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 신발을 벗고 들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


책을 파는 서점이긴 하지만 간단한 음료를 저렴한 가격에 팔며, 목공예품을 팔기도 한다. 학교 앞이라는 위치 덕분인지 조선대학교 학생들이 자주 찾아온다. 취재를 하고 있던 도중에도 단골손님이 찾아와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보았다. 많은 사람들이 문학이야기를 나눈다. 손님이 오면 소설과 시 이야기를 하며 책을 추천하기도 하고, 단골들이 오면 차를 한잔 마시면서 읽었던 것을 이야기 하고 서로 추천을 한다.


검은책방 흰책방에서는 낭송회를 열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책방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낭송회 / 낭송회 포스터 ⓒ검은책방,흰책방 페이스북


한 달에 한번 낭송회도 열린다. 이를 통해 서점을 모르던 분들도 알게 되어 홍보도 되며, 낭송회를 통해 그 책에 대해서 더 깊숙이 들어간다. 다른 일반 낭송회와 다르게 이곳에선 한두 편의 시만 골라 읽는 것이 아닌, 시인이 직접 한권을 다 읽는다.

시간이 1시간이든 2시간이든, 자신이 쓴 시이기에 낭송을 듣는 입장에서는 집중이 더 잘될 뿐만 아니라 감정이 하나하나 살아난다. 시를 제대로 음미하는 시간이 되기도 한다.


취재를 오기 전 ‘프루스트 읽기’의 첫모임을 가졌다. 혼자서 읽기 힘들거나 다른 사람들과 같이 읽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책 읽는 모임이다. 모임을 꾸려 나가는 이은경 씨는 책을 읽는 모임이 한번으로 끝나지 않고 정기적으로 진행돼, 검은책방 흰책방이 문학을 이어나갈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피력한다.


검은책방 흰책방에서 추천하는 책들이 전시되어 있다.검은책방 흰책방에서는 프루스트 읽기 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 추천책 / 프루스트 읽기 모임


최근에 읽었던 책이 있다. 마음에 드는 구절이 있어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을 해주었다. ‘가을이 아주 부드럽게 폴의 가슴에 차올랐다.’ 유난히도 더웠던 이번 여름에 얇은 이불을 두꺼운 이불로 아직 바꾸지 않은 사람은 몸을 웅크리고 자야할 만큼 제법 추워진 가을에 어울리는 문장이다. 나의 추천을 받은 내 친구들도 같은 감정을 느꼈을까. 책을 추천한다는 것은 맛있는 음식을 먹고 나서 소중한 사람이 생각나는 것처럼, 좋은 책을 읽게 되어 내가 느낀 감정을 옆 사람에게도 주고 싶은 마음으로 시작하는 것 같다. 이와 더불어 쇼핑센터에 가서 책을 ‘구매’하는 것보다 책의 감정을 느끼며 책의 이야기에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서점에 들러 쉬어 가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사진= 강윤지

----------------------------

*공간안내

광주 동구 백서로 179 2층


*관련링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wnbbookshop

 

장소정보
광주광역시 동구 백서로 179 2층
광주 서점 검은책방흰책방 책방 동네서점 프루스트읽기 작은서점
강윤지
인문쟁이 강윤지
[인문쟁이 2기]


강윤지는 광주 용봉동에서 살고 있고 근처에있는 비엔날레로 산책을 자주간다. 대학생이지만 학교공부보단 영화를 더 많이 사랑하는것같다. 그래서 머릿속에서 하루에도 몇번씩 감독이 된다. 조셉고든레빗이 섬머에게 보인 미소를 언젠가 나에게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램이있다. 평소와는 다른 행동을 하는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진다. 인문쟁이는 책상에 앉아있다가 생각을 정리한후 지원하게되었다. dbswl5826@naver.com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검은 글씨와 흰 바탕 '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