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인문 문화 이야기

나에서 우리로, 일상에서 예술로

수원 '해움미술관'

2017.04.14

 


 

이름을 불러주는 순간,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고 했는가. 예술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저 일상에 불과한 순간도 예술이란 이름을 받는 순간 세상에 존재하는 오직 하나의 것이 된다. 예술의 싹을 틔우는 공간도 마찬가지다. 그저 스쳐지나가는 도시의 건물, 상가들 사이의 빈 공간에 미술관이라는 이름을 부여하고, 그 존재 이유에 맞게 공간을 꾸며간다면 더할 나위없는 오직 예술을 위한 공간이 된다.

그런 의미에서 수원에 위치한 ‘해움미술관’은 잊고 지내던 일상 속 예술, 우리네 삶 속의 예술을 다시금 꺼내는 공간으로 존재한다. ‘해움미술관’은 수원 최초의 사립미술관으로, 오랜 시간 미술계에 몸담고 있던 경륜 있는 예술가의 손끝에서 만들어진 미술관이다.


해움미술관 로고

▲ 해움미술관 로고 Ⓒ해움미술관


이곳은 한국 현대미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자 하는 오래된 미래를 꿈꾸는 곳이다. 또한 호수 위를 일렁이는 잔잔한 물결처럼 예술로 지역에 다가가며 지역 미술의 저변을 탄탄히 구축하는 데 힘쓰고 있다. 지역에 존재하며 지역을 위한, 지역과 함께 발맞추어 예술의 길을 걸어가는 ‘해움’이자, 동시에 한국 미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선보이는 무한 동력의 장이기도 한 셈이다. 무작정 크고 거창한 것에서가 아닌, 작은 것으로부터 문화적 공감대를 얻어 나가고 있는 곳이 바로 ‘해움미술관’이다. 이 안에는 지역민의 예술에 대한 욕구에 부응해가면서 그들만의 길을 걸어가며 창조적 예술처로 거듭나고자 하는 ‘해움’의 진심어린 마음이 있다.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해움미술관'해움미술관 현판

▲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해움미술관'


이러한 포부는 해움이란 공간에서부터 그 의미가 시작되는 듯하다. ‘해움’이 위치한 곳은 어느 한적한 교외도 아니고 그렇다고 오로지 미술관만 있는 독자적인 공간도 아니다. 이곳은 누구나 매일 스쳐지나갈 법한 도로변에 위치해 있다. 무심코 걸어가면 지나치기 십상인 곳에 위치한 해움은 마치 예술이란 누구의 것도 아닌 모두의 일상 속에 있음을 말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매일 머무르는 곳에 예술이 있음을 알리며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제 몫을 다하고 있다.


이해균 작가의 <선형작위>전이 한창인 해움미술관전시되고 있는 작가의 다양한 작품들1전시되고 있는 작가의 다양한 작품들2

▲ 이해균 작가의 <선형작위>전이 한창인 해움미술관 / 전시되고 있는 작가의 다양한 작품들


해움미술관은 상설 전시와 함께 연간 2,3회의 특별 전시회(기획전)을 갖는다. 현재 해움미술관에서는 이해균 작가의 열한 번째 개인전 <선형작위>전이 한창이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그동안 선보였던 구상적 형상을 넘어 색의 깊이와 형이상의 것에 대해 이야기 한다. 전시장에는 작가의 최근 작품과 비교적 이전의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는데, 작가의 화풍의 변화를 감상하며 보이는 것 그 이상에 대한 것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다.


복합문화공간 교동창작촌 로고‘교동 창작촌’ 미술 마을 만들기 행사 오프닝 주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리는 해움미술관

▲ 5인의 서양화가와 함께 만들어가는 우리 동네 문화공간 ‘교동 창작촌’ / ‘교동 창작촌’ 미술 마을 만들기 행사 오프닝 / 주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리는 해움미술관 Ⓒ해움미술관


‘해움미술관’은 예술이 여전히 우리네 일상에서 동떨어진 것, 특정한 이들이 누리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보편적인 고정관념을 타파하기 위해서 그 누구보다 노력하고 있다. 이들은 지역주민과 함께 교동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민과 교동창작촌 작가들이 함께 마을을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지역민과 함께하는 미술교실이나 인문학 강좌, 전시장을 지역민과 작가들을 위한 전시 및 공연장으로 활용하는 등 공익사업을 통해서 다함께 향유하고 만들어 나가는 예술을 지향한다. 단순히 전시만을 위한 공간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전시는 기본이요, 교육, 연구, 수집, 보존, 행사 등 작가와 지역 주민들이 모두 함께할 수 있는 예술로서 하나 되는 궁극적인 목표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예술은 우리의 삶 속에서 피어나는 한 송이 아름다운 꽃이다. 꽃을 위해 물을 주고 충분한 햇볕을 쬐어주는 것은 해움의 몫일 수도 있겠지만, 이를 꽃으로 바라보고 진심어린 관심을 주는 것은 그 어느 누구의 몫도 아닌 나와 당신, 우리들의 몫이다. 일상이 예술이 되는 곳, 그곳이 바로 ‘해움미술관’이다.



사진= 이다선, 해움미술관


장소정보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33 수원 해움미술관
수원 해움미술관 선형작위 이해균 교동창작촌 일상 속 예술
이다선
인문쟁이 이다선
[인문쟁이 2기]


이다선은 경기도 용인에 살고 있고, 집안에 만들어 놓은 서실이 개인의 아지트이자 작업실이다. 현재는 대학에서 철학 공부에 전념하고 있으며 철학을 배우다 주위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싶어서 인문쟁이에 지원하게 되었다.그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감정을 노래한 고대 그리스의 서정시인 사포를 만나보고 싶다. 이 기회를 통해서 책장 밖으로 나온 철학을 맛보고 싶다. 음, 그러니까 우리 주위의 인문정신에 대해서 말이다. ssundasun@naver.com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나에서 우리로, 일상에서 예술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