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시민 기자단이 보고 들은 인문 현장

난, 혼책한다!

청주 독립서점 '마이페이버릿띵스(MY FAVORITE THINGS)'

2016.12.20


‘혼밥’과 ‘혼술’이란 단어가 어색하지 않은 시대가 됐다. 혼자 밥을 먹고, 혼자 술을 마시고, 혼자 영화나 공연을 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대한 확고한 길이 생겼다. 나도 혼자 공연을 보고, 그 공연에 대한 감상이나 느낌을 정리하는 것을 좋아하는 편인데, 가끔 내가 정리한 것들을 한데 모아 공유하고 싶은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자신의 이야기를 한데 모아서 공유하는 공간이 늘어나고 있다. 개인출판물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독서 인구의 감소, 동네서점이 사라져가는 가운데 새로운 출판 트렌드는 꾸준히 그 저변을 넓히고 있다. 개인의 취향을 반영한 다양한 개성적인 책과 인쇄물이 유통되는 곳, 바로 ‘독립서점’을 통해서.


청주의 독립서점 마이페이버릿띵스

▲ 청주의 독립서점 마이페이버릿띵스. 건물 2층에 위치한 이 곳은 어린시절 로망 같은 다락방의 느낌이 났다.


청주 시내 작은 독립서점이 있다는 반가운 소식에 달려가 보았다. 이름처럼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 모인 공간, ‘마이페이버릿띵스’는 독특한 개성의 독립출판물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더불어 흥미로운 작업들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공간이기도 하다. 실크스크린, 시멘트 소품 제작 등 다양한 원데이 클래스도 열리는 핸디크라프트 워크룸도 운영하고 있다.


마이페이버릿띵스 내부

▲ 독립출판물과 더불어 엽서, 핸드메이드 제품 등을 판매하는 공간이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많지는 않지만 다양한 독립출판물들이었다. 특히 내가 평소 좋아하는 먹거리에 대한 출판물이 많았는데, 달콤한 초콜릿으로 덮인 책 표지를 보는 것 만으로도 기분이 달콤해졌다. 색색의 표지에는 작가들의 개성이 담겨있다. 다른 곳에선 쉽게 접하기 힘든 절판된 서적들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 직장생활을 하는 나에게는 구달 작가의 『일개미 자서전』에 가장 눈길이 갔다. 얇은 분량이지만 책은 많은 것을 묻고 있다. 가령, 직장생활을 하면서 느낄 수 있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소소한 단어들로 위로해주고, 여성으로 살아가면서 느꼈던 불편함, 이직을 하면서 느낀 불안함을 저자는 잔잔히 이야기하면서 독자를 어루만져준다. 


마이페이버릿띵스에 있는 다양한 독립출판물들1마이페이버릿띵스에 있는 다양한 독립출판물들2

▲ 마이페이버릿띵스에 있는 다양한 독립출판물들


다양한 고전문학도 눈길을 끈다. 윤동주 시인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이인직의 소설 『혈의 누』, 일본 작가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대표작 『덤불 속(라쇼몽 원작)』 등의 초판본도 볼 수 있다. 자주 만나기 힘든 촌스러운 색감의 형형색색 표지들은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책이 누워있는 가판대 옆에서는 지역 작가들이 직접 그린 엽서, 노트, 포스터, 티매트 등 다양한 소품들도 판매하고 있다.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작가들의 작품이 유통되는 것 또한 독립서점만이 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이다.


한국독립영화 엽서시리즈

▲ 서적뿐만 아니라 다양한 소품들도 판매하고 있었다.


영화 포스터, 길고양이의 모습, 일러스트, 고전 서적의 표지 등을 그린 엽서들은 '덕후'들의 마음을 흔들기 충분해 보였다. ‘마이페이버릿띵스’의 로고가 그려진 우표와 함께 살 수 있는 엽서 세트가 있었는데, 이 우표는 나만의 우표 컨셉으로 제작한 것으로 편지를 부칠 때 직접 사용할 수도 있다. 또한 공간 일부는 소규모 전시공간으로도 사용되고 있어 전시 공간이 마땅치 않아 고민했던 지역의 작가들에게 매우 소중하다. 방문자에게도 여러 작가들의 작품들을 한 공간에서 볼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이 틀림없다.


많은 서점들이 갈 곳을 잃어가는 현실이다. 대형서점과 온라인 유통의 홍수 속에 동네 서점들은 여전히 위태롭고, 대중적 인기를 끌기 어려운 출판물은 설 곳이 너무 좁다. 그런 상황에서 자신들의 색을 강하게 어필하는 독립서점들은 다양한 출판문화의 보급뿐만 아니라 다양한 읽을거리를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빛이 되는 공간이 아닐 수 없다.깊어가는 겨울밤, 따뜻한 이불 속에서 독립서점에서 산 책 한권으로 넉넉한 여유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 우인혜

----------------------------

[공간소개 자세히보기] 마이 페이버릿 띵스  (MY FAVORITE THINGS)


*공간안내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우암산로 16 2층


*관련링크

홈페이지 http://www.myfavorite-things.com/

블로그 http://my_favorite_things.blog.me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my_favorite_xs

트위터 https://twitter.com/my_favorite_xs

 

장소정보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우암산로 16 2층
충북 청주 마이페이버릿띵스 MYFAVORITETHINGS 독립서점
우인혜
인문쟁이 우인혜
[인문쟁이 1,2기]


우인혜는 충북 청주시에서 지역의 이야기를 전달하고자 노력한다. 현재는 대학 내의 홍보팀에서 근무하며 블로그 웹진 및 보도자료 작성을 하는 뚜벅이 기자다. 공학도로서 바라보는 인문학에 관심이 높고 손으로 만드는 모든 것에 욕심이 많다. 헤드윅이란 작품을 만든 존 카메론 미첼을 만나보고 싶다. 인문학이 살아가는 모든 분야에 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해 인문쟁이에 지원했다. 이번 기회로 먹거리에 관한 이야기를 더 깊게 느껴보고 싶다. pwoohj@naver.com

공공누리

'난, 혼책한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