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시민 기자단이 보고 들은 인문 현장

앨리스의 상상의 나라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수원, 경기상상캠퍼스

2018.02.14


복잡한 도심에서 그런 치유의 공간은 그저 그리움의 대상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여기 도심 속 너른 자연과 상상력으로 둘러싸인 흥미로운 공간이 있다. 바로 수원, 경기상상캠퍼스다.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경기상상캠퍼스를 처음 방문했을 때 그야말로 앨리스가 굴러 떨어진 토끼굴 같은 느낌이 들었다. 옛 서울대 농생대 캠퍼스 중간에 자리한 이곳은 수원역 근거리에 있지만 대로변에 드러난 장소가 아니라 밖에서는 그 존재를 쉽게 알기 어렵다. 더러 버스를 타고 지나가는 집 가까운 장소였지만 이곳에 앨리스가 발견한 새로운 나라에 버금가는 흥미로운 공간이 있을 줄은 미처 알지 못했다. 


 

“일상에서 쉬어 갈 만한, 또는 활력을 다시금 불어넣어 올 수 있는 당신만의 비밀 장소가 있으신가요?"

 

 

 

울창한 도심 숲에 자리한 경기상상캠퍼스

 ▲ 울창한 도심 숲에 자리한 경기상상캠퍼스


2003년 이전한 옛 서울대 농생대의 유휴공간에 2016년 생활문화와 청년문화가 혼합된 복합문화공간으로 경기상상캠퍼스가 문을 열었다. 도심에서는 쉽사리 만나기 어려운 너른 잔디밭과 울창한 숲 속에 경기상상캠퍼스가 자리하고 있다. 이런 덕분에 이곳의 풍경이 주는 생경함은 더 비밀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 거대한 쇼핑몰과 아파트 단지를 바라다보며 그 뒤편으로 마치 새로운 시공간의 세계인 듯 이곳이 펼쳐진다. 경기상상캠퍼스는 문화예술을 기반으로 하는 청년들의 창업·창직활동을 지원하는 경기청년문화창작소와 지역민을 위한 생활문화 공간인 경기생활문화센터, 공예와 디자인, 인문학, 문학, 예술의 융합을 통한 참여·협업·교류·전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경기생생공화국으로 이루어진다. 그야말로 다채로운 복합문화공간이라 할 수 있다. 


경기청년문화창작소 소통의 공간경기청년문화창작소

 ▲ 경기청년문화창작소 소통의 공간 / 경기청년문화창작소


주민들의 놀이터이자 치유터, 그리고 꿈터.    

 

요즘 복합문화공간이 여러 곳에 생겨나고 있다. 그중에서도 일상에 맞닿아 가깝게 우리 동네에서, 집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문화공간이라면, 그곳이 자연을 품고 있는 공간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반갑다. 지역의 유휴시설로 쓸모를 잃고 황폐해졌던 공간이 재탄생된 것이라 경기상상캠퍼스의 존재는 지역주민으로서도 더 의미가 깊을 수밖에 없다.

 

옛 농생대 물건들을 모아 전시한 아카이브

 ▲ 옛 농생대 물건들을 모아 전시한 아카이브


이곳의 공간적 매력을 십분 살린 프로그램이 주민들에게도 인기다. 봄부터 가을까지 꿀벌을 위한 벌통과 정원을 조성하고 가꾸며 관찰하는 ‘꼬마 도시양봉가’, 경기상상캠퍼스의 숲을 무대로 지도와 나침반을 활용해 주어진 미션을 해결하는 어린이 생태 숲 프로그램 ‘비밀의 숲 탐험대’와 같이 이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매우 이색적이다.

이곳에는 다양한 생활 공방이 자리하고 있어 생활문화를 접하고 취미로 삼는 것도 가능하다. 다양한 연령대를 위한 프로그램들과 청소년을 위한 동아리 연습실, 어린이 책 놀이터, 청년들을 위한 창업, 교류의 공간까지 경기상상캠퍼스의 넓은 공간을 활용한 이곳의 매력은 실로 다채롭다. 생활문화 동호회와 지역주민들이 만드는 생활문화축제도 여러 차례 열린다. 


숲속장터 포레포레어린이 책 놀이터에서 펼쳐진 마술공연

 ▲ 숲속장터 포레포레 / 어린이 책 놀이터에서 펼쳐진 마술공연


이번 겨울에는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주최한 경기 새천년맞이 ‘천년의 빛, 천년파티’가 개최되었는데 숲속 장터와 숲속 공방, 숲속 음악회 등 지역주민들이 주체적으로 나선 프로그램들이 큰 인기를 끌었다. 너른 숲을 활용한 눈썰매장이 축제 한 켠에 자리하고, 숲속 장터가 섰다. 아이들은 공방체험에 여념이 없다. 어르신들이 주축이 된 실버동호회의 하모니카 연주가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청년들의 EDM파티가 공존하는 이곳의 자유로움이 조금은 낯설지만 즐겁다. 이곳은 아이부터 노인까지 지역주민들의 놀이터이자 지친 일상을 쉬어가는 치유터의 역할을 톡톡히 담당한다. 넓은 자연의 풍경과 함께 시간이 더 여유롭게 더디 흘러가는 느낌마저 든다. 그래서일까? 상상력은 더 커지고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도 새로운 꿈을 꾼다. 청년문화창작소에서는 청년들이 꾸는 꿈이 익어간다. 그래서 이곳은 놀이터이자, 치유터이고 꿈터다. 


생활문화동호회 공연 숲속음악회

숲속체험터일일 눈썰매장

 ▲ 생활문화동호회 공연 숲속음악회 / 숲속체험터 / 일일 눈썰매장


당신에겐 당신만의 토끼 굴이 필요하다.

 

지친 일상에서 ‘상상하는 힘’을 잃어왔다. ‘상상력?’, 일반인이 도대체 어디에 써야 하는 단어인지… ‘상상력’이란 일상과 유리된 채 우리와는 무관한 예술가들의 영역에만 붙박인 박제된 단어로 생각했다. 그러나 ‘상상’이란 것이 꿈꾸는 사람들에게 날마다 얼마나 자신의 자리를 내어주는지, ‘상상’의 공간이 주는 치유의 힘이 얼마나 큰 것인지 이곳에 와서 주민들의 얼굴을 보고 어렴풋이 알게 됐다. 이곳에서 만나본 이들은 모두 경기상상캠퍼스가 주는 삶의 활력과 여유에 대해 얘기했다.

 

경기생활문화센터 내 공방들

 ▲ 경기생활문화센터 내 공방들


작년 봄 이곳을 처음 방문했다. 아름드리나무들의 초록 잎새가 햇살에 넘실대는 그 풍경을 여전히 기억한다. 눈 쌓인 이번 겨울의 이곳 풍경과 우리의 ‘상상하는 힘’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같은 존재감으로, 그 따뜻한 봄 풍경의 달콤함 속에 만났던 경기상상캠퍼스의 다채로운 즐거움도 기억 속에 남아 있다.

아직 꿈꾸어도 된다고, 꿈꿀 수 있다고, 아니 꿈꾸어야 한다고 마치 속삭이듯 미혹하는 이 공간이 즐겁다. 앨리스의 토끼굴은 우리 모두에게 필요하다. 한낮의 꿈처럼 잠깐 시간을 내었다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고, 상상하고 놀며 일상의 상처들을 치유할 수 있는 시공간의 문을 열어주는 입구인 토끼굴이 우리 저마다에게는 하나씩 꼭 필요하다. 그 공간이 가까이 있으면 있을수록 더 좋다. 동네 가까운 곳에서 이런 멋진 세계를 발견해서 더없이 즐겁다.

아직 늦지 않았다. 당신도 당신만의 꿈터를 찾아 나서길! 거창하지 않아도 좋다. 답답했던 숨이 그곳에서라면 천천히 쉬어지는 당신만의 꿈터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사진= 진윤지

----------------------------

*관련링크

경기상상캠퍼스 : http://sscampus.kr/ 

장소정보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서둔로 166 경기상상캠퍼스
수원 휴식 휴식공간 소통 창작 체험
진윤지
인문쟁이 진윤지
[인문쟁이 3기]


진윤지는 경기도 수원에 살고 있고, 커다란 통창 너머 햇살이 품어주는 동네 도서관을 사랑한다. 대학원에서 정치학을 전공하고 있으며 세상이 정의로워지는 것에 깊은 열의을 갖고 있다. 세상의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일 줄 아는 열정 가득한 휴머니스트를 꿈꾼다. 인문학을 벗삼아 인생에서 성찰의 거울을 게으름부리지 않고 말갛게 닦고 싶어서 인문쟁이에 지원하게 됐다. 누군가에게 세상에 대한 생각 한 조각 불러일으킬 수 있는 글을 쓰는 것이 바람이다

공공누리

'앨리스의 상상의 나라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