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시민 기자단이 보고 들은 인문 현장

음악은 공간에 정서를 입힌다

광화문 거리와 덕수궁 돌담길(작곡가 故 이영훈 노래비)

2019.07.04


이문세의 <옛사랑>을 떠올린 것은 분명 우연이었다. 문득 이유 없이 익숙한 가사 한 구절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던 것이다. "사랑이란 게 지겨울 때가 있지"라는. 수없이 흔들리고 불안하다 평온을 되찾는 일을 반복하는 스물넷의 나는, 그날은 세상 모든 것이 지겨웠나 보다. 같은 작곡가와 가수가 만들고 부른 <광화문 연가>도 찾아 들었다. 며칠 동안 질리도록 두 노래를 반복해 들으니, 무작정 그곳을 찾아가고 싶어졌다. 노래 속 주인공이 "옛사랑 생각에" 찾아갔다던, "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가슴 깊이 그리워지면" 찾아간다던, 그 광화문 거리를 말이다. 



위압적이고 뜨거운, 광화문의 얼굴



광화문

▲ 고고한 광화문 전경 ⓒ김정은

 

 

▲ 광화문 광장 전경 ⓒ김정은

 

 

▲ 세종대왕 동상 ⓒ김정은 

 

 

▲ 뒤에서 바라본 이순신 장군 동상 ⓒ김정은 

 

처음으로 광화문 거리 한복판에 섰던 때를 또렷이 기억한다. 수학여행 중 얻은 자유 시간에 친구들과 함께 찾은 광화문 네거리. 그때의 느꼈던 놀라움을 어떻게 잊을 수 있을까. 조선과 대한민국의 시간을 잇고 있는 고고한 대문, 거기서부터 한눈에 담기 힘들 만큼 드넓게 펼쳐진 길과 광장, 그 중심에 위풍당당하게 서 있는 두 개의 동상. 그리고 양 옆으로 줄줄이 늘어선 번쩍이는 건물들. 간단히 말하자면, 난 그때 ‘서울의 기氣’에 완전히 압도되고 말았다. 

그 후로 몇 해가 지났다. 어느덧 난 서울에서의 삶에 익숙해졌다. 그동안 광화문에서는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시민들은 저마다의 간절한 소망을 품에 안고 이곳을 찾곤 했다. 상식과 이념, 그리고 상처가 뒤섞여 활활 끓고 있는 뜨거운 광장. 



쓸쓸하고 고독한, 광화문의 얼굴 



 

▲ 덕수궁 돌담길 ⓒ김정은 


다시 카메라를 들고 이곳을 찾았을 때, 난 위압감도 뜨거움도 아닌 고독과 쓸쓸함에 젖었다. 광화문 네거리에서 덕수궁 돌담길까지 이어지는 너른 길을 걸으며, ‘왜 모든 것들은 세월 따라 흔적도 없이 변하는지’, ‘왜 사람의 마음에는 고독이 흘러넘치는지’에 대해 생각했다. 푸르른 잎이 너울지는 이 초여름에도, 어딘가에는 '하늘 높이 올라가는 눈'을 바라보며 쓸쓸함을 삼키는 누군가가 있을 것만 같았다. 


기독교 대한감리회 정동제일교회

▲ '광화문 연가' 가사에 등장하는 정동교회 ⓒ김정은

 

영훈씨! 이제! 우리 인생에 한 부분으로 자리잡은 영훈씨의 음악들과 영훈씨를 기억하기 위해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당신의 노래비를 세웁니다. 영훈을 사랑하는 친구들이...!

▲ 故이영훈 작곡가의 노래비 ⓒ김정은 


덕수궁 돌담길 한쪽에는 <옛사랑>과 <광화문 연가>를 만든 작곡가 故이영훈 씨의 노래비가 있다. <광화문 연가> 가사에 등장하는 ‘언덕 밑 정동길에 남아있는 조그만 교회당’, ‘정동 교회’의 맞은편이다. 

활짝 웃는 작곡가의 얼굴이 새겨진 마이크와 주춧돌이 전부인 이 단출한 노래비가 유독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그의 친구들이 남긴 메시지 때문이었다. 


"우리 인생에 한 부분으로 자리잡은 영훈씨의 음악들과 영훈씨를 기억하기 위해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당신의 노래비를 세웁니다. "



음악, 그렇게 인생이 된다



음악은 공간에 정서를 입힌다. 초여름의 활기로 시끌벅적한 광화문 네거리와 덕수궁 돌담길을 걸으면서 달콤한 쓸쓸함에 빠질 수 있는 이유는 바로 그 때문이다. 공간에 켜켜이 스며든 음악의 정서를 들이켜며, 우리는 개인의 감정과 경험을 환기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그것들은 함께 뒤섞여 우리의 일상 속에 부유한다. 그렇게 음악은 우리 인생의 한 부분에 자리 잡는다. 


 

▲ 덕수궁 돌담길에서 <광화문 연가>를 부르던 거리 연주자 ⓒ김정은 


이곳을 떠나려 할 때였다. 저 멀리서 작게 귀에 익은 노래가 들려오는 듯했다. 소리를 따라 발걸음을 재촉해 도착한 돌담길 앞에선, 한 청년이 기타를 연주하며 <광화문 연가>를 부르고 있었다. 저마다의 생각에 잠겨 그 노래를 가만히 듣고 있는 사람들을 바라보며, 난 음악이 공간에, 결국 우리 인생에 어떤 가치를 더하는지에 대해 생각했다. 그래, 일상의 공간에 특별하면서도 보편적인 정서를 입히는 음악. 그렇게 음악은 우리의 인생이 된다.  


○ 사진 촬영_김정은

장소정보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46 정동제일교회
광화문 광화문연가 이영훈 덕수궁 돌담길 정동 정동교회 노래 음악 옛사랑 정서 공간 거리 연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