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의 책

테마로 읽는 이주의 양식

지구 행성에서 너와 내가

김민경 장편소설

2020.06.29

 

 지구행성에서

김민경/사계절/2020/252/12,000원

 

 

무슨 말부터 적어야 할까…….

지난주, 문득 일기장을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초등학교 때 숙제로 일기를 썼을 텐데 찾을 수가 없었다. 중학교 입학하고 나서 한 달여 다녔으니 뭐라도 적었을 것 같은데 아무것도 없었다. 내 방 말고 다른 곳을 더 찾아볼까 하다가 그만두었다.

그러자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나는 무엇이었나. 어떤 모습으로, 무슨 생각을 하며 이곳에 존재하고 있었나…….

천천히 쓸 수 밖에 없다. 키보드로 한글을 입력하는 게 서툴고 무엇보다 내 마음을 읽거나 머릿속의 생각을 끄집어내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다. 힘들면 잠시 쉴 것이다. 하지만 쓰는 일을 멈추지는 않을 것이다.

나만이 나 자신을 알 수 있고, 나만이 나 자신에 대해 쓸 수 있다. 이제 나는, 나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졌다.

『지구 행성에서 너와 내가』 25~26쪽

 

 

자전거 타던 엄마가 차에 치여 죽는 광경을 눈앞에서 지켜본 새봄이. 공포와 상처 속에 오래 웅크려 있던 그 아이가 삶과 죽음의 의미에 대해 정면으로 질문하고 답을 찾아가며 의연하게 일어선다. 그 계기가 되고 정신의 축을 만들어주는 것은 『모비딕』이라는 소설. 그 외에도 몇몇 책이 그의 치유와 성장에 날실과 씨실이 되어준다. 새봄에게 관심을 갖게 된 평범한 남학생 재석이 『모비딕』을 함께 읽으며 인생의 공포스러우면서도 아름다운 비의에 눈뜨고 풋사랑에도 눈뜨는 과정이 함께 짜이면서 멋진 무늬의 소설을 만들어낸다. 책이 인간에게, 특히 성숙해가는 아이들에게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가를 알고 싶으면 이 책을 읽을 일이다. 맑고 깊은 성찰이 돋보이는 주제에 더해 두 아이의 풋풋하면서도 품위 있는 사랑이 마음을 설레게 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모비딕』이 읽고 싶어질 것이고, 책을 사이에 둔 연애를 하고 싶어질 것이다. 청소년소설이지만, 독서력 높은 초등학생이라면 얼마든 읽을 수 있겠다.


추천사 : 김서정(동화작가·평론가)

 

 

○ 출 처 : 책나눔위원회 2020년 <6월의 추천도서> 그림책·동화  https://www.readin.or.kr/home/bbs/20049/bbsPostDetail.do?currentPageNo=1&tabNo=0&childPageNo=1&postIdx=11114

 

지구행성에서너와내가 김민경 책나눔위원회 6월의추천도서 그림책 동화 청소년
김민경
김민경
삶이라는 항해에서 글쓰기와 책이 나침반이 되어 준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한 권의 책에 깃든 여러 사람들의 정성을 신뢰한다. 작품으로 청소년소설 『앉아 있는 악마』와 동화 『우리 동네에 놀러 올래?』가 있으며, 그림책 『나의 구름 친구』, 『지금, 바로 여기』 등을 번역했다. 창작모임 ‘작은새’ 동인이며, 2017년 제2회 새싹문학 젊은작가상을 받았다. 『지구 행성에서 너와 내가』로 201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문학창작기금을 받았다. (이미지 출처 : 채널예스)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지구 행성에서 너와 내가'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