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의 책

테마로 읽는 이주의 양식

화씨 451

책이 금지되고 인간의 생각은 통제되는 사회

2020.02.14


환상문학전집 12 화씨 451 Fahrenheit 451 레이 브래드버리 Ray Bradbury 황금가지 박상준 옮김

레이 브래드버리 지음 / 박상준 옮김



"이제 알겠소?  왜 책들이 증오와 공포의 대상이 되어버렸는지?  책들은 있는 그대로의 삶의 모습을, 숨구멍을 통해서 생생하게 보여지는 삶의 이야기들을 전해 준다오. 그런데 골치 아픈 걸 싫어하는 사람들은 그저 달덩이처럼 둥글고 반반하기만 한 밀랍 얼굴을 바라는 거야. 숨구멍도 없고, 잔털도 없고, 표정도 없지. 꽃들이 빗물과 토양의 자양분을 흡수해서 살지 않고 다른 꽃에 기생해서만 살려고 하는 세상, 그게 바로 지금 우리가 사는 세상의 참모습이오."  


_ 『화씨 451 137p






시스템은 간단했다. 모두들 그것을 이해하고 있었다.

책은 불태워야만 하는 것이었다. 책이 숨겨져 있다면, 당연히 그 집도 함께.


사람들은 쾌락만을 추구하며 살고, 비판적인 생각을 갖게 만드는 독서는 불법으로 규정된 가까운 미래. 정보는 정부의 검열을 거친 통제된 시스템을 통해서만 전달되고 벽면 텔레비전을 통해 하루 종일 흘러나오는 정보들은 세속적이고 통속적인 것뿐이다. 사람들은 빠른 속도의 문화에 중독되어 엄청난 속도로 차를 몰고 사람들 사이에서 대화는 사라진 지 오래다.


책을 불태우는 것이 직업인 방화수(역설적이게도 fireman은 불을 끄는 것이 직업인 소방수가 아니라 불태우는 것이 직업인 방화수이다.)로 살고 있는 가이 몬태그. 자신의 일상에 전혀 아무런 의문도 느끼지 못했던 그였지만 어느 날 옆집 소녀 클라리세를 만나면서 그의 인생에 변화가 시작된다. 자신을 둘러싼 세상의 모든 것을 보고 느끼기를 원하는 생동감 넘치는 소녀 클라리세를 통해 몬태그는 자신의 삶이 텅 비었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클라리세가 실종되고, 몬태그는 변화의 첫발을 내딛기로 결심한다.


하루 종일 3면의 벽을 가득 채운 벽면 텔레비전 앞에 앉아서 TV 속의 인물이 가족이라고 느끼며 나머지 한 벽마저 벽면 텔레비전으로 바꿀 날만을 바라는 아내 밀드레드와 방화서 서장으로 자신도 많은 책을 읽어 보았음에도 책은 아무것도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하는 회의주의자 비티, 한때 교수였으나 이제 숨어서 세상을 관망하고 있는 파버 등의 개성적인 주변 인물들은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자료 제공: 황금가지


화씨451 fahrenheit451 레이브래드버리 RayBradbury 디스토피아 통제사회 방화수 fireman 클라리세 몬태그 아이작아시모프 아서클라크 전미도서재단 정신문화
레이 브래드버리
레이 브래드버리
레이 브래드버리(Ray Bradbury)

아이작 아시모프, 아서 클라크, 로버트 하인라인, 스타니스와프 렘과 함께 20세기 SF 문학의 입지를 주류 문학의 위상으로 끌어올린, 이제는 전설이 된 거장이다. 그의 서정적인 문체와 시적 감수성은 올더스 헉슬리가 “시인”에 비유한 바 있다. 자유로운 상상력으로 구축한 그의 환상적인 작품 세계는 SF 문학의 범주를 넘어 일반 문단까지 광범위한 독자층을 거느렸다. 훗날 그의 여러 작품에서 ‘그린타운’으로 등장하는 일리노이 주 워키건에서 태어난 브래드버리는 고등학교 졸업 후 도서관에서 독학을 하며 방대한 지식을 쌓았다. 그는 스무 살에 발표한 첫 단편 「홀러보첸의 딜레마」를 시작으로 70여 년의 작가 생활 동안 소설, 시, 희곡, 에세이, 동화 등을 넘나들며 다방면의 작품들을 발표했다. 특히 300여 편의 단편소설을 남기면서 ‘단편의 제왕’이라 불렸다. 문명 비판서의 고전이 된 「화씨 451」과 같이 그의 작품들은 과학의 진보와 긍정적인 미래를 그린 종전의 경향과 달리 디스토피아적인 미래를 자주 그렸고, 이러한 세계관의 근저에 정신문화의 회복과 인간 본연에 대한 깊은 성찰을 담아냈다. 영화 <모비 딕>의 각본을 집필하기도 했다. 장르소설 작가로는 최초로 수상한 2000년 전미도서재단 평생공로상 외에 미국예술훈장, 프랑스문화훈장, 퓰리처 특별 표창상 등을 받았다.
(이미지 출처: raybradbury.com / ⓒSue & Jack Warford)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화씨 451 '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