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가만히 읽는 당신의 이야기

이미지없음

8도의 시작

기획노트

by 정진세 / 2016.02.25


  • 8도의 시작

    사진=이한구 작가

8도는 본래 조선의 지방행정구역을 말합니다.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강원도, 황해도, 평안도, 함경도를 이릅니다. 이는 태종 13년인 1413년에 확정되어 19세기까지 이어져 내려왔습니다. 조선8도, 팔도강산은 한반도 전역을 칭하는 말이라고 할 수 있지요.

<인문 360도>의 ‘8도’ 는 지역에서 시작한 인문의 현장을 시민기자의 눈으로 직접 취재하는 코너입니다. 중앙과의 관계 속에서 규정되는 지역 활동이 아닌, 자율적인 입장에서 인문 공동체를 꾸려나간 여러 다양한 주체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러한 만남을 통해 지역을 구분했던 8도의 경계는 자연스럽게 허물어질 것입니다. 그리하여 ‘8도’가 다루는 내용이 지역의 활동뿐만 아니라, 재외교포들의 인문 공동체, 이주노동자들의 인문 동아리, 새터민의 인문 활동으로도 더욱 확장되기를 바랍니다.

 

8도 인문360도
editor_wrap_정진세
정진세
(자문위원)극작과 비평을 한다. 젋은예술가들을 연구한 <환승+극장>과 예비 축제기획자들을 위한 <축제제작메뉴얼>등을 펴냈다. 동시대 젊은 공연예술가/이론가와의 연대를 꿈꾼다. 현재 극단문의 드라마작가이며, 서울연극센터 웹진 연극인(in 人)에서 편집위원을 하고 있다.

댓글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