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가만히 읽는 당신의 이야기

감성 일상 웹툰

그리고 씁니다: 우리는 자라

2018.05.09

그리고 씁니다 글, 그림 김그래 코딱지만할 때 만나 넘치게 웃고 넘치게 울었던 우리는 어느새 각자의 자리에서 제몫을 하는 어른이 되었다. 누구는 노래를 부르고 누구는 그림을 그리고누구는 또 다른 코딱지를 낳기도 하며 이제 우리는 늘 긴장하며 산다. 그러다 이따금 각자의 삶에서 나와 친구1:우리 소풍가는 날 지하상게에서 산 구두 신고 발이 아파가지곸ㅋㅋ 어린 날의 기억을, 늘 햇던 이야기들을 마치 처음 듣는 것처럼 말하고 크게 웃곤 한다. 코딱지 시렂의 이야기가 언제까지 우레에게 지겹지 않은 이야기 일지 친구1:너무 웃어서 배아파... 우리의 기억은 그 시절에 멈추었는지 자꾸만 까먹는 일을 반복한다. 한참을 웃다 충만해진 마음으로 우리는 다시 매일을 산다. 아마도 우리는 오래도록자꾸만 까먹으며 다시 웃을 것이다.

웹툰 김그래 변화 추억 친구 어른이된다는것
필자 김그래
김그래
일러스트레이터. 찬찬히 흐르는 일상을 관찰하고 그립니다. 일 년에 한 번 해가 바뀌는 날에는 더 나은 사람이 되기로 결심하지만 저는 어쩐지 매년 똑같은 사람입니다. 시간이 지나고 할머니가 되어서도 그림을 그리고 있기를 희망합니다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그리고 씁니다: 우리는 자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