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가만히 읽는 당신의 이야기

사회/이슈 웹툰

보통의 이야기 : 멀지만 꼭 가야할

2018.12.27

보통의 이야기  글/그림: 김보통  나는 바란다.  삶을 살아가기 위해 존재하는 곳에서 뉴스 앵커 : 다음 소식 입니다. 오늘 낮 모지역의 공사현장에서  60대 비정규직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했습니다.  더이상 사람이 죽지않는 세상을 고독이 : 또..  간절히 바란다.  너무 이상적이라 말할 수 있겠지만, 강아지 : 세상 일이란게 순서가 있는 겁니다.   하나씩 차근 차근 해결해 가야죠.  그렇다고 지금이 정당화 될 수는 없다.  비졍규직 산재사망 정규직의 2배  산재사망 90% 하청 노동자  한전 비정규직 산재 정규직 50배  끊이지 않는 산재 사망 사고  비정규징 산재사망 연이어  물론 사회는 나날이 발전해왔고, 노동자 :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나아질 것이라 믿고 있지만 표어 : 죽음의 외주화 중단하라  그렇기에 우리는 더욱 이상적이 되어야 한다. 바둑이 : 비정규직 없는 나라! 산재사망자 없는 나라 만듭시다!  그리하여 먼 훗날, 학생 : 선생님. 이해가 안가는데요.  오늘날 벌어졌던 수많은 비극들을 학생 : 과거엔 산업재해 라는 것이 있었다는데, 일을 하다 사람이 죽는게 말이 되는 건가요?  한국사 과오로서 기억할 수 있을테니까. 선생님 : 믿고 싶지 않은 일이지만 그런 야만적인 시대가 있었지.

김보통 웹툰 보통의이야기 유토피아 산업재해 이상향 비정규직 노동 행복
필자 김보통
김보통
'보통 작업실'을 운영하고 있는 자영업자. 업종은 서비스 업으로 업태는 만화가이며 부업으로 글을 쓰고, 종종 영상도 만든다. 하고싶은 건 없이 해달라는 걸 하며 살지만 하기싫은 일만은 하지 않으려 한다. '아만자' 'D.P' '아직 불행하지 않습니다' '어른이 된다는 서글픈 일' 등의 책을 냈다.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보통의 이야기 : 멀지만 꼭 가야할'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