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360인문360

인문360

인문360˚

[한 페이지 필사] 맥주 첫 잔

by 장석주 / 2015-11-26

한 페이지 필사

‘꼭꼭’ 마음으로 읽고 ‘꾹꾹’ 손으로 써보는 시간


맥주 첫 잔


맥주 첫 잔이 주는 기쁨은 하나의 문장처럼 모두 기록된다. 이상적인 미끼 역할을 하는 것은 지나치게 많지도 지나치게 적지도 않은 적당한 맥주의 양이다. 맥주를 들이켜면, 숨소리가 나고, 혀가 달싹댄다. 그리고 침묵은 이 즉각적인 행복이라는 문장에 구두점을 찍는다. 무한을 향해서 열리는, 믿을 수 없는 기쁨의 느낌……. 동시에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가장 좋은 기쁨은 벌써 맛보아 버렸다는 것을. 우리는 술잔을 내려놓는다. 네모 난 압지로 만들어진 컵 받침 위에 올려놓은 뒤, 저만치 밀어 놓기까지 한다. 우리는 맥주 색깔을 음미한다. 가짜 꿀, 차가운 태양. 우리는 모든 지혜와 기다림을 동원해서 지금 막 이루었다가 또 지금 막 사라져 버린 기적을 손에 넣고 싶어한다. 우리는 유리잔 바깥에 씌어 있는 맥주 이름을 만족스럽게 읽어 본다. 컵과 내용물이 서로 질문을 던져대고, 텅빈 심연 속에서 서로 무언가 말을 주고받을 수 있을는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이제 더 이상 아무것도 만들어내지 못한다. 우리는 순금의 비밀을 간직하고 싶어한다. 그리고 그 비밀을 주문으로 만들어 영원히 소유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태양이 와서 빛의 방울을 흩뿌려 놓은 하얀색 작은 테이블에 앉아 있는 실패한 연금술사는 황금의 외양만을 건져낼 수 있을 뿐이다. 이제 맥주를 마실수록 기쁨은 더욱더 줄어든다. 그것은 쓰라린 행복이다. 우리는 첫 잔을 잊기 위해서 마시는 것이다. 필립 들레름, 『첫 맥주 한 모금 그리고 다른 잔잔한 기쁨들』, 김정란 옮김, 도서출판 장락, 1998, 37~38쪽.

 

더무슨 말이 필요하랴! 맥주 첫 잔을 가득 따라 목구멍으로 넘겨보아야만 알 수 있다. 맥주 첫 잔이 주는 황금빛 기쁨을! 짜릿한 맥주 첫 잔은 “가짜 꿀, 차가운 태양”이다. 맥주 첫 잔의 쾌락은 첫 잔으로 끝난다. 인생이 그렇듯이 두 번은 없다. 두 번 째 들이키는 맥주는 더 이상 아무 기쁨도 자극도 없다. 그것은 다만 미지근하고 씁쓸한 액체일 뿐이다. 우리는 맥주 첫 잔에서 그것의 정수를 다 들이켜버린 것이다.
장석주/시인

 

맥주 첫잔 필사 원고1


맥주 첫잔 필사 원고2


맥주 첫잔 필사 원고3


맥주 첫잔 필사 원고4


 

 

한페이지필사 맥주첫잔 행복 태양 장석주 시인 문학
장석주
장석주

(기획자문위원)시인. 인문학 저술가. 『월간 문학』 신인상에 당선해 문단에 나오고, 197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 당선, 같은 해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문학평론이 입선하여 시와 평론을 겸업한다. 스물 다섯에 편집자로 첫 발을 내딛은 이후, 13년 간 직접 출판사를 경영한 바 있다. 1993년 출판사를 접은 뒤에는 대학에서 강의를 하며 방송진행자로도 활동했다. 시집 『몽해항로』, 『오랫동안』, 『일요일과 나쁜 날씨』 를 포함해 『마흔의 서재』, 『새벽예찬』, 『일상의 인문학』, 『불면의 등불이 너를 인도한다』, 『글쓰기는 스타일이다』 등 다수의 저서를 냈으며 최근 필사에 관한 저서인 『이토록 멋진 문장이라면』을 썼다.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한 페이지 필사] 맥주 첫 잔'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0)

0 / 500 Byte

관련 콘텐츠

목록

  • 이전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