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마갤러리

이달의 테마를 중심으로 선별한 인문 콘텐츠

시작의 위대함
일, 다이어트, 공부 등 우리는 삶 속에서 수많은 시작 앞에 놓인다.
그때마다 시작에 대한 설렘의 감정을 느끼기도 하고, 새로움에 대한 두려움의 감정을 가지기도 한다. 과거, 실패에 대한 경험이 있다면 더더욱 두려움이 시작의 발걸음을 붙잡아 새로운 길로 나아가는 것을 망설이게 만들기도 한다.

“Well begun is half done” 시작이 반이다.
그리스의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의 명언에서 무언가를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 수 있다. 시작함과 동시에 절반은 성공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이 명언은 새로운 시작을 앞둔 사람들에게 용기를 준다.

시작이 두렵다고 해서 그 자리에 안주할 수는 없다. 시작이 있어야 끝이 있고, 끝을 맺어야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시작은 위대하다. 새해, 각자의 다짐 속에서 시작에 대한 사유를 넓혀보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