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360인문360

인문360

인문360˚

『인간과 문화 포럼』 제11회차 ‘연사의 추천 도서’ 소개

2021-10-27


 인간과 문화포럼 제11회차 연사의 추천 도서소개



지난 10월 7일 목요일에 제11회 「인간과 문화」  포럼이 개최되었습니다. <정치적 올바름이란? – 모두에게 올바르다는 것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오늘날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지식과 방향성에 대해 여러 방향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서울대학교 강성훈 교수님, 홍지수 작가님, 서울대학교 방민호 교수님까지 총 세 분의 연사를 모시고 인문적 소견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에 연사 세 분과 사회자로 참석하신 장동석 출판평론가께서 추천한 도서 총 네 권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개정 증보관 플라톤의 국가.정체 박종현 역주 서광사



주제 발표 첫 순서로  <정치적 올바름과 정의로움의 관계>에 대해 발제해 주신 강성훈 교수님은 저자 플라톤의 『국가·정체』를 추천해 주셨습니다. 『국가』의 헬라스어 원전을 완역한 책으로 플라톤의 생애와 함께 그의 철학을 개괄적으로 서술한 책입니다. 정의로움과 올바름에 대한 철학적 지식 함양과 역사적 가치에 관해 확인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를 속인 세기의 철학가들 이 시대 최고의 지성들은 어떻게 현학과 허세로 세계를 사로잡았는가 로저 스크룬턴 지음 박연수 옮김 FOOLS, FRAUDS AND FIREBRANDS: THINKERS OF THE NEW LEFT



<정치적 올바름은 정말로 옳은가?>에 대해 발제하신 홍지수 작가님은 로저 스크루턴의 『우리를 속인 세기의 철학가들』을 추천해 주셨습니다. 철학자 스크루턴이 역대 걸출한 사상가들의 학문적 위선과 도덕적 방종을 폭로하는 내용으로, 무분별한 뉴레프트 사상의 수용을 향한 날카롭고 명쾌한 지적을 책 속에 담고 있습니다. 포럼을 감상 후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지식 범주를 좀 더 넓히고 싶으시다면, 이 책을 읽어 보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윈드벨, 기억의 문을 열면 김신우 소설집 강



방민호 교수님은 <한국 사회는 올바름을 실천하고 있는가?>를 주제로 발제하셨습니다. 교수님이 추천하신 도서는 저자 김신우의 『윈드벨, 기억의 문을 열면』입니다. 작가 김신우의 첫 번째 소설집으로, 인간관계의 딜레마와 딜레마를 넘어서는 관계의 윤리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윤리가 개인 간의 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께 이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 왜 민주주의에서 마음이 중요한가 파커 j.파머 지음 김찬호 옮김 글항아리

 


장동석 출판평론가님은 파커 J. 파머의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을 추천해 주셨습니다. 한국의 사회학자와 미국의 사회운동가가 깊은 교류 속에 만들어낸 정치 에세이로, 분노로 비롯된 정치적 양심의 경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분노가 배제된 민주주의 실현에 따른 정치적 올바름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께 이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


이상으로 제11회 「인간과 문화」 포럼에 참여하신 연사의 추천 도서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포럼과 함께 추천 도서를 경험하신다면 다양한 시각으로 ‘정치적 올바름’에 대해 생각해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포럼 11회차 중계 영상 편집본은 인문360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제11회 인간과 문화 포럼 정치적 올바름이란? 2021.10.7.(목) 14:00-15:40 YouTube 인문360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포럼 안내 자세히 보기 

댓글(0)

0 / 500 Byte

목록

  • 이전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