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인문 문화 이야기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7화

2021.10.12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N문화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글. 서종원 그림. 윤보미 제작. 연두 스튜디오 총괄 기획. 정선문화원 7화. 아리, 난생처음 베를 짜보다 맛있겠다... 탁 아리야 고기 다 구운 거 같으니 가져가서 상에 놓으렴. 네, 아빠. 어머니도 그만 준비하시고 식사하시게 오세요. 끼익 그래, 알았다. 할머니가 주는 쌈 한 번 먹어보련? 네! 아~ 하하~ 어떠냐, 먹을 만하지? 네, 맛있어요! 허헛, 녀석. 할머니하고 언제 저렇게 친해졌대... 자, 이제 아리는 자야겠구나. 네, 할머니. 어머니도 주무셔야죠. 너희들 먼저 자거라. 난 할 일이 있어. 읏차! 말똥말똥 드르렁~ 드르렁~ 뒤척 뒤척 스윽-착착 스윽-착착 스윽-착착 스~윽 착~착 읏차! 빼꼼 스~윽 착~착 아리야, 안 자고 있었니? 베틀 소리에 잠이 안 오는 모양이구나. 아니에요. 소리가 너무 좋아서 호기심에 궁금해서 왔어요. 그래? 그럼 너도 한번 해 볼 테야? 네! 자, 여기 앉거라. 이렇게 하고... 자, 이렇게 발로 당겨서 실을 들어올리고 그 사이에 북을 넣어 씨줄을 엮는 거야. 스-윽 그다음 바디로 이렇게 내려 쳐주면 되지. 착! 착! 우와아아~! 정말 신기해요! 할머니 여쭤볼 게 하나 있어요. 우리 아리가 궁금한 게 있다니, 한번 말해 보렴. 아까 보여주신 삼베는 어떻게 만들어지는 거예요? 삼베라는 것은 삼으로 만든 옷감인데, 오래전부터 정선은 삼이 유명하단다. 삼이라고 불리는 씨를 봄에 밭에 뿌려 가꾸면 8월 무렵에 2~3m 큰 삼으로 자라지. 그러면 그것을 베어내어 삼굿을 해서 찐 다음에, 껍질을 벗겨서 그걸로 삼을 삼지. 그다음 여러 과정을 거쳐 실을 베틀로 하나하나 엮으면 비로소 삼베가 된단다. 그럼 조금 전에 제가 앉아서 해봤던 베틀은 그 실을 엮는 도구인 거네요. 우리 아리가 똑똑하구나. 밤이 너무 늦었구나, 일찍 들어가서 자는 게 좋겠다. 네. 귀여운 우리 새끼 잘 자거라. 내일 또 재미있는 것들이 많을 거니. 스윽 착착 스윽 착착 스윽 착착 딸깍 -8화에 계속-

 

한국문화원연합회가 보유한 지역N문화-지역문화툰 '아리랑고개 너머 정선 삼베 길쌈 7화' 저작물은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한국문화원연합회에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COPYRIGHT (C)2018 The Federation of Korea Culture Center. ALL RIGHT RESERVED.

 

■  출처  지역N문화 https://www.nculture.org/ton/localToonList.do

■  제공  한국문화원연합회

  문의  02-704-2322

 

지역N문화 지역문화툰 정선 강원 아리랑고개 아리랑 수확 삼신할머니 정선문화원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N문화_로고
지역N문화
지역N문화 https://www.nculture.org/man/main.do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N문화'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지역문화를 담은 원천콘텐츠 포털입니다. 전국 230개 지방문화원의 소장자료를 비롯한 각 지역의 특색있는 민담, 설화, 전설 등 수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