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의 책

테마로 읽는 이주의 양식

동백어 필 무렵

드라마 속 언어생활

2021.01.11

드라마 속 언어생활 동백어 필 무렵 명로진 지음

명로진 지음/참새책방/2020/267/14,500원



동백어의 특징 중 하나는 심리학에서 말하는 아이(I) 메시지다. 초등생 아들이 말썽을 피우자 동백이는 “그럼 엄마가 힘들어.”라고 말한다. 일상을 방해하는 전남편에게는 “너 때문에 정신이 번쩍 들고 소나기 피하는 법을 알게 됐다.”고 대꾸하고 사랑을 끊임없이 퍼 주는 용식을 보며 “이 사람이 나를 고개 들게 하니 내가 뭐라도 된 것 같다.”고 생각한다. 생을 주체적으로 사는 이들의 특징이 ‘동백어’에 잘 드러난다. 남 탓할 만하고 좌절할 만하고 세상을 향해 온갖 욕을 해도 모자랄 입장의 동백이가 우주의 중심에 자신을 놓고 꿋꿋하게 살아간다. 그래서 동백이는 위대하다. _〈동백꽃 필 무렵〉


『동백어 필 무렵』 17쪽


대한민국은 드라마의 천국이다. 엄청난 드라마가 생산되고 소비된다. 흔히 TV드라마를 소우프 드라마(soap drama)라고 부르는 건 저녁 설거지 후 시청한다는 뜻도 있지만 대개는 비누처럼 사라질 뿐 보고 나면 그다지 남는 게 없다는 뜻으로 쓰인다. 그러나 드라마는 그 시대를 반영하는 ‘창’이기도 하다. 우리가 어떤 세상에 살고 있는지, 무엇을 꿈꾸는지, 어떤 것을 소비하며 살고 있는지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헤르더의 말처럼 ‘시대의 딸’이다. 그런 드라마들 가운데 대표적인 드라마 25편을 가려 뽑되 그 ‘언어’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에서 돋보인다. 작가이며 배우인 명로진 특유의 날카로운 눈과 경쾌한 언어감각으로 그것들을 재조명하고 새롭게 해석한다. 명로진이 아니고서는 풀어내지 못하는, 그의 언어로 드라마의 언어들을 중심으로 극의 의미까지 해석한다. 그래서 소우프 드라마가 소울 드라마로 진화하는 것을 우리는 추억과 더불어 경험하게 된다. 하이데거의 말처럼 언어는 존재의 집이다. 그 언어들로 빚어낸 드라마들을 소환하여 우리가 어떤 언어를 생산하고 소비해왔는지를 짚어보는 것은 결코 가벼운 비누(soap)가 아니다. 드라마를 소환하여 세상과 삶을 펼쳐내는 작업들이 생각보다 별로 없다는 게 놀라운 일이다. 그 지점에 이 책이 있다.


추천사 : 김경집 위원(인문학자·前 가톨릭대학교 인간학교육원 교수)



○ 출 처 : 책나눔위원회 2021년 <1월 추천도서> 인문예술 https://www.readin.or.kr/home/bbs/20049/bbsPostDetail.do?currentPageNo=1&tabNo=0&childPageNo=1&postIdx=11294

 

 

 

 

이주의책 책나눔위원회 1월추천도서 인문예술 동백어필무렵 드라마 언어 언어생활 명로진
명로진
명로진
인문학 전달자를 자처하는 작가 겸 배우 연세대학교 공학대학원 겸임교수.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동 대학원 테크노 인문학과를 졸업하고 인문학과 글쓰기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논어는 처음이지] [짧고 굵은 고전 읽기] [동백어 필 무렵] 등 인문학과 소통에 대한 50 여권의 책을 썼다. 2007년 출범한 ‘명로진 인디라이터 연구소’ 대표로 이곳의 책 쓰기 강의를 통해 배출한 저자는 120여 명, 이들이 낸 책은 150여 권에 이른다. 고전 읽기 모임인 <홍대학당>을 이끌어 왔으며 1990년 이후 1,500여 회의 강의를 했다. 동서양 고전을 소개하는 와 팟 캐스트 <명로진 권진영의 고전 읽기>를 진행했고 유튜브 ‘명로진 Tv’를 운영중이다.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동백어 필 무렵'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