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

전국 팔도 시민 기자단이 보고 들은 인문 현장

당신을 위한 그림책을 소개해드립니다

그림책 전문서점 ‘작은정원’ 운영자 윤수희

2016.08.24


보통 책을 대상으로 분류할 때, 그림책은 아이들만을 위한 카테고리에 포함될까? 아마도 그럴 것 같다. 어른이 된 우리는 그림책을 펼쳐본 경험이 없을 테니까. 그렇대도 그림책의 수준까지 어리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그림책을 잘 모르는 자들의 편견이다. 의아한 사람들은 그림책을 펼쳐보자. 간단명료해 보이는 그림책의 한마디는 당신을 붙잡고 당신의 이야기를 꺼내어 위로를 건넬 것이다.


안양시 동안구에 위치하는 ‘작은정원’ 간판안양시 동안구에 위치하는 ‘작은정원’ 입구

▲ 안양시 동안구에 위치하는 ‘작은정원’


혹여 집에 꺼내어 볼 그림책 하나 없는가? 그럴 당신을 위해 그림책 전문서점 ‘작은정원’이 자리하고 있다. ‘작은정원’은 그림책을 통해 내면의 성장과 삶의 풍요로움을 가꿀 수 있도록 함께 하고 있다. 곳곳에 이러한 작은 정원이 퍼져 아름다운 세상이 만들어지기를 바란다는 ‘작은정원’의 북컨설턴트 윤수희 대표와 그림책의 매력을 알아보고 흠뻑 빠져보자.


북컨설턴드 윤수희 운영자

▲ 북컨설턴트 윤수희 운영자


그림책을 전문으로 하는 ‘작은정원’을 만들게 된 계기가 무엇일까요?

어렸을 때부터 그림책이란 매력에 빠져 좋아했고 오랫동안 보아왔습니다. 그리고 이 전부터 그림책을 이용하여 아이들과 성인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일을 계속 해왔고요. 그러다 보니, 실생활에서 그림책을 읽고 느낀 것을 연결시켜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줄 수 있는지에 포커스를 맞추고 기획하다보니 그림책 전문 서점을 만들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림책에 빠진 매력이 무엇인가요? 그림책에 관한 소개 부탁드려요.

보통 그림책은 출판 카테고리가 아이들 대상으로 나오기 때문에 메시지가 간결하고 핵심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들이 보고 읽기에도 좋고, 어른들의 입장에선 더 깊이 있는 해석을 내릴 수 있는 여지를 주는 좋은 책입니다. 실제로 아이를 위한 그림책을 고르러 왔다가 부모님이 감명을 받아 사가는 경우도 꽤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림책의 가장 큰 매력은 그림이라는 이미지를 공유하기 때문에 의사소통이 발전한다는 점입니다. 아이와 어른, 어른과 어른이 한 권을 읽으면서도 수많은 이야기를 공유하며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러한 그림책은 집안 3대가 함께 읽기에 가장 좋은 책이랍니다.


작은정원의 그림책

▲ 작은정원의 그림책


작은 정원의 공간이 아기자기하고 예쁩니다. 작은 정원에 대해 알고 싶어요.

그림책 전문 서점 ‘작은 정원’은 제가 좋아하고 전해드리고픈 그림책들을 전시하며 판매하는 곳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직접 그림책을 고르고 사 본 경험이 없기 때문에, 그림책을 고르는 판단 기준과 정보가 매우 부족합니다. 그런 점에서 작은 정원에는 제 나름의 기준으로 선정해놓은 다양한 책들을 모아두고 독자들이 찾을 때 알맞은 책을 추천해 드립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레 그림책을 통해 만들어지는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구요. 또, 작은 정원에 오시면 생각지 못했던 그림책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특히 전집으로 구성된 작품 이외에, 알지 못했던 좋은 단행본의 그림책들이 많이 있거든요.


‘작은정원’ 7월의 씨앗패키지 ‘느끼는 대로’1‘작은정원’ 7월의 씨앗패키지 ‘느끼는 대로’2

▲ ‘작은정원’ 7월의 씨앗패키지 ‘느끼는 대로’


‘작은 정원’에 들어오자마자 씨앗패키지라는 상품이 눈에 띕니다.

‘작은 정원’은 그림책만을 매개체로 두기 때문에, 매달마다 그림책을 몸소 체험하며 읽을 수 있는 ‘씨앗패키지’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림책은 우리 내면을 풍요롭게 가꿀 수 있는 씨앗이라는 의미로, 책을 선정하고 책과 관련된 실제 소재를 더하여서 책을 읽기만 하는 간접경험에서, 책의 이야기를 내가 체험해보는 직접경험을 제공하여 독자만의 또 다른 이야기가 생기도록 만든 패키지입니다. 이번 달에는 ‘느끼는 대로’라는 그림책에 하얀 종이와 색연필을 묶었습니다. ‘그림이라는 것은 자신의 느낌을 표현한다는 것이다’라는 그림책 속의 경험을 독자가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습니다.


작은 정원을 꾸리면서 중요하게 여기는 신념이 궁금해요.

인생에서 ‘스스로 서점에 들러 책을 한 권 사고 돌아가 읽는다’는 행위 자체가 굉장히 중요한 경험이라고 생각해요. 그러한 경험들이 쌓여서 더 나은 세상을 꿈꿀 수 있고, 현실이 아닌 다른 것을 볼 수 있는 눈도 생긴다고 보고요. 하지만 우리나라는 책을 구매하는 비율도 떨어지고, 실제로 많이 읽지도 않습니다. 그렇기에 대형 서점들이 서점을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드는 경우도 늘어나는 것 같고요. 하지만 작은 정원은 오롯이 책의 본질을 지킬 수 있는 공간으로 두고 싶어요. 이 곳을 찾아오는 사람들과 그림책을 매개로 생각과 가치를 공유하면서 서로의 삶이 나아져 가는 게 가장 신나고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작은정원’ 7월의 씨앗패키지 ‘느끼는 대로’ 3

마지막으로, 이토록 매력 있는 그림책 중 한 권만 소개해 주시겠어요?

기자님을 보니… ‘무슨 일이든 다 때가 있다’ 이 책 한 번 보실래요? 전도서의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든 책으로, 때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우리가 일상에 갇혀 있다 보면 때에 대해 생각을 못하고 일상에 매몰되죠. 이 책은 그런 일상에서 벗어나 시야를 넓혀줘요.

우리는 항상 결과를 내야 된다는 생각만 하지만, 결과를 내려면 당연히 심을 때가 필요하거든요. 알던 사실 같지만 마음에 콕 박히지 않나요? 이처럼 한마디를 읽고도 해석할 여지가 많아요. 이런 과정에서 우린 위로를 얻기도 하기도 하고 내 삶을 나눌 수도 있지요.



 


사진= 천한얼

----------------------------

[공간소개 자세히보기] 북스토어 작은정원


*공간안내

경기 안양시 동안구 일동로 132

☎ 031-383-1764


*관련링크

홈페이지 booksgarden.k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booksgardenkr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ooksgarden.kr/


 

장소정보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일동로 132 작은정원
경기 안양 북스토어작은정원 그림책 작은정원 전문서점 내면의성장 씨앗패키지
천한얼
인문쟁이 천한얼
[인문쟁이 2기]


천한얼은 수원에서 자취한지 5년차 된 강원도의 딸이다. 보통 욕심이 없지만 웃기는 것에는 집착한다. 언제나 내 삶을 위한 행복과 즐거움을 쫓아 살다가 이제야 부모님의 힘 빠진 어깨가 눈에 들어와 금전적인 독립이 목표다. 잘 사는 법에는 답이 없기에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고 그들이 가꾼 세상을 배우고 싶다. 즐거움엔 큰 웃음을, 즐겁지 못한 자에겐 위로를! chhutour@naver.com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당신을 위한 그림책을 소개해드립니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