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웹툰

생활 속 너와 나의 연결고리

보통의 이야기 : 최초의 기억

2019.03.28

보통의 이야기 글/그림: 김보통  나의 최초의 기억은  점퍼를 뒤집어 쓴 채  어머니에게 엎혀있던 것이다.  눈이 내리는 겨울 밤이었고 어머니: 아가. 얼굴 내놓으면 추워.  핫도그를 사러 가는 중이었다. 어머니: 어야가자. 어야.  너무나 희미한 기억이라  실제 그런 일이 있었는지도 확신할 수 없지만 어머니: 다왔다. 다왔어.  어머니의 기분 좋은 다독임과 고독이: 엄마 어머니: 자꾸 고개 내밀지 말라니깐.  따뜻한 체온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이후로 마음이 복잡한 날이면 마감을 해야하는데  떠오르는 게 없도다.  나는 그날의 기억을 떠올린다.  아주 작은 추억이지만 고독이: 음...  가장 큰 위로이기에. 고독이: 이렇게 또 하나의 마감을 넘길수도 있고요.

기억 인문360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김보통 어머니 추억 위로
필자 김보통
김보통
'보통 작업실'을 운영하고 있는 자영업자. 업종은 서비스 업으로 업태는 만화가이며 부업으로 글을 쓰고, 종종 영상도 만든다. 하고싶은 건 없이 해달라는 걸 하며 살지만 하기싫은 일만은 하지 않으려 한다. '아만자' 'D.P' '아직 불행하지 않습니다' '어른이 된다는 서글픈 일' 등의 책을 냈다.

공공누리

'보통의 이야기 : 최초의 기억'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