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럼

하나의 테마, 360도 관점

[생태계]정반합(正反合), 선순환 생태계를 위한 노력
사회

[생태계]정반합(正反合), 선순환 생태계를 위한 노력

사회의 빈자리를 우리가 채울 때

by 진종훈 / 2018.01.25

 

 

제대로 순환하지 못하는 사회
인간, 자연, 사회가 모두 잘 돌아간다는 것은 그 생태계가 정상이라는 의미이다. 정상적이라는 것은 사회 생태계가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으며 구성원들이 행복하다는 뜻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자신의 맡은 바를 선순환 안에서 다할 수 있는 사회가 긍정적인 생태계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빈 곳이나 틈을 가지고 있어 사회 구성원들의 역할이 부드럽게 이어지지 않고, 그로 인해 많은 마찰음을 내거나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 선순환의 부재 때문에 많은 문제를 안고 있음에도 우리는 사회 생태계 흐름에 이상이 생길 때에서야 그 문제를 인식해 비일비재하게 비용과 시간을 허비한다.
정상적이지 않은 사회 흐름의 예로 독점이나 부정 때문에 청년 취업 문제가 생기고, 자신에게 알맞은 역할보다는 개인의 이익이나 조직의 욕심만을 내세워 문제가 생겨나기도 한다. 정당 문제도 그렇다. 정당이 당원들의 이익이나 의견을 대변하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거시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정당의 보조금은 국민의 세금을 통해 나오고 정치의 목적 역시 국민의 안위가 제일 우선이어야 하므로 궁극적으로는 국민과 국가를 위한 정책 결정이 나와야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 정당 대부분은 자신이 속한 정당의 이익을 꾀하면서 겉으로만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한다고 하는 현실이니 어찌 한심하다고 하지 않을 수 있을까. 국가의 이익과 국민을 위해 의사결정을 하는 정당으로서 정치의 선순환과 긍정적인 생태계를 이룰 수 있어야 한다.

 
  • 오케스트라 풍경ⓒArindam mahanta

문화콘텐츠를 통한 우리의 깨달음
얼마 전 상영한 영화 <남한산성>은 당리당략이 아닌 국가를 위한 의사결정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신랄하게 보여주는 문화콘텐츠였다. 국민의 삶을 위한 정치를 할 때 정치 생태계도 부드럽게 작동하고 그 생태계의 명분이 살아날 수 있다. 문화콘텐츠는 이제 즐기는 것을 넘어 사회에 진실을 이야기하는 메시지 역할을 하고 있다. 국제정치적으로문제가 생길 때도 우리나라의 강점인 문화콘텐츠를 통해 세계에 우리의 의견과 진실을 알릴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오케스트라 연주자들의 멋진 연주는 연주자만의 능력이나 몫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조금만 생각해봐도 많은 백스테이저의 숨은 노력으로 만들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연주자나 가수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는 모든 이의 하모니를 감상하는 방법을 습득하면 연주나 음악 등 문화콘텐츠 분야의 생태계에 대해서 알고 그들과 더 많이 호흡하고 더 많이 느낄 수 있어 좀 더 높은 차원의 인간 예술을 소비할 수 있지 않을까. 백스테이저라고 불리는 스태프나 연출자의 역할이 없다면 이러한 문화콘텐츠는 나오기 힘들 것이다. 또한 그들만의 고유한 발전을 위해 생태계는 서로 융합하고, 때로는 더욱 세분되어야 한다. 상황에 따른 카멜레온 같은 변화를 통해 발전해야 하는 필연성이 있기 때문이다. 어느 생태계라도 퇴화를 원하거나 발전을 마다하는 예는 없을 것이다. 이렇듯 발전이라는 큰 목표를 위해 싸우지 않고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융합함으로써 시너지를 내어, 특징을 세분화하고 단점은 긍정적인 마음으로 줄여나가는 것이 우리의 생태계를 더욱 발전적으로 이끌 것이다.

 
  • 젊은 시절 소록도에서 봉사 중인 마리안느(좌)와 마가렛(우). 다큐멘터리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 한 장면.젊은 시절 소록도에서 봉사 중인 마리안느(좌)와 마가렛(우). 다큐멘터리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 한 장면.

외국인이 메운 우리의 생태계
난 어느 날 영화를 통해 우리 생태계의 허점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건 바로 소록도에서 봉사하며 평생을 살다 간 마리안느와 마가렛 여사의 이야기다. 종교적인 차원이지만, 사랑을 실천한 두 간호사는 우리의 사회적 생태계의 허점을 메우는 역할을 해주어 우리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었다. 간호사인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소록도의 아픔에 사랑의 실천 정신으로 희생, 봉사하는 43년의 삶을 보여주었다. 그녀들은 ‘간호사’ ‘수녀’ ‘엄마’ ‘소록도 할매’ 등으로 불리며 우리 생태계에서 잠시 벗어나 있던 어둠의 땅인 소록도를 다시 생태계에 올 수 있도록 해 준 생태계의 지킴이라고 할 수 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1962년부터 2005년까지 무려 43년간 아무런 연고도 없는 우리나라 소록도병원에서 한센병 환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보살피며 사랑을 실천했다. 두 사람은 구호 단체인 ‘다미안 재단’을 통해 처음 소록도에 들어갔지만, 공식적인 파견 기간이 끝난 뒤에도 자원봉사자로 남아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 동안 한센인들을 보살폈고, 이러한 사연이 영화로 만들어지면서 우리에게 따스한 희망과 감동을 전해준 것이다. 무엇보다 사회와 이웃, 가족들에게조차 철저히 외면당했던 한센병 환자들을 사랑으로 돌본 것이 타국의 이방인이었다는 사실이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대단했다.
한편, 고흥군은 지난해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집, 병사성당과 한센인 유품 등을 등록 문화재로 지정받고, 만해대상 실천대상 부문 선정, 대한민국 명예국민증 수상, 오스트리아 가톨릭 부인회 초청 등 두 사람의 숭고한 참뜻을 널리 알렸으며, 올해에도 노벨평화상 추천, 마리안느-마가렛 봉사학교 건립 등 의미 있는 선양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조금 늦더라도 우리가 받은 것을 돌려주어야 한다. 그것이 사회의 선순환이며 긍정적인 사회의 생태계를 만드는 데 필요하기 때문이다.

 
  • 손과손이 마주보는 모습ⓒRicardo Gomez angel

기부포비아
국정농단사태, 새희망씨앗 사건,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건들로 기부 분위기가 어느 때보다도 관심이 줄어들고 있다. 전년도보다 사랑의 열매 탑의 온도가 더디게 올라가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기부포비아라고 하여 기부를 회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고 투명성을 의심하는 사람도 많이 생겨나고 있다. 우리의 기부생태계가 무너져 가고 있다. 한 사례는 더욱 충격적이었다. 자신의 딸을 이용해 순진한 사람들을 유린하여 기부금을 빼돌린 ‘어금니 아빠’가 얼마 전 경찰에 잡혔다는 기사를 접했다. 사회의 기부 생태계를 저해하고 사람들이 기부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된 중요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선한 마음으로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하는 사람들을 속였다는 측면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러한 사랑의 온도탑이나 어금니 아빠 등의 사건으로 인해 아주 숭고한 기부 문화가 자리 잡지 못하게 된다면 우리 사회는 정반합을 통한 사회 생태계를 구축하기 힘들 것이다. 따라서 기부단체들의 투명한 경영과 더불어, 일반 기업과 다른 기부단체로서의 경영방식 정착으로도 개선이 이루어져야 하는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가 낸 돈이 정말 제대로 쓰이는지에 대한 궁금증보다 경영방식의 차별화를 통한 기부 생태계의 중심에 설 수 있는 기부단체 임직원들의 윤리기준 설정과 그 실천이 더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기부 분야의 모든 사람과 단체가 이번 일을 통해 위축되지 않기를 바라며, 새로운 도약을 위해 자신이 속한 분야의 생태계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점검하고 혁신하는 기회가 되어야 하는 것만은 확실하다.

 

 

 

1월 생태계 사회 정반합 정당 남한산성 소록도 기부포비아
필자 진종훈
진종훈
문화마케팅(경영학박사) 전문가이자 문화평론가. 현재 경기대학교 평생교육원 경영학부 교수이자 사단법인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콘텐츠사업 부문 전문위원으로 있다. 문화로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방송 및 기고 활동을 통해 우리 시대의 문화 활용과 융합에 관해 연구한다. 저서로 『성공하는 문화마케팅을 위한 기업의 문화마케팅』 『축제와 이벤트』 『문화마케팅을 위한 패션쇼 기획과 지역문화축제』 등이 있다.

공공누리

'[생태계]정반합(正反合), 선순환 생태계를 위한 노력'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