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의 책

테마로 읽는 이주의 양식

빛의 얼굴들

빛을 조명하는 네 가지 인문적 시선

2022.01.24


빛의 얼굴들 빛을 조명하는 네 가지 인문적 시선 조수민 지음 을유문화사

조수민 지음/을유문화사/2021년/16,000원



세상을 가득 채우고 있는 빛에 대한 거의 모든 것


 “빛이 빼어난 솜씨를 지닌 작가가 손에 쥐고 있는 프리즘을 통과하니 빛의 미학, 빛의 과학 그리고 빛의 환경학이자 사회학으로 다채롭게 펼쳐진다.” - 노명우(사회학자) 


 수많은 빛이 끊임없이 반사되고 산란하며 세상을 가득 채우고 있다. 그리고 그중 눈으로 들어온 빛으로 우리는 글을 읽고, 사물을 보고, 세상을 인지한다. 빛이야말로 공간, 제품, 예술, 삶을 모두 담을 수 있는 그릇이다. 그런데 우리가 어떤 빛 속에서 살아야 하는지 이야기하거나 현 사회의 ‘부족한 빛 환경’에 대해 다룬 책은 찾기 힘들다. 이 책은 빛의 본질부터 빛과 사람, 공간, 사회로 범위를 넓혀 가며 빛을 다각도로 비춘다. 우리 주변의 것들을 매개로 해 쉽게 접근하면서도 과학적, 인문적, 미학적, 사회학적으로 빛을 통찰한 이 책은 우리의 시야를 확장시켜 줄 것이다.


 『빛의 얼굴들』 책소개



  평소 우리는 공기를 잊고 산다. 산소가 희박해지거나 공기가 심하게 오염됐거나 해야 비로소 의식할 것이다. 예전 같지는 않지만 물도 그렇다. “물 쓰듯 한다”라는 말은 물이 그만큼 늘 흔하다는 뜻도 된다. 그렇다면 빛은? 잠자는 시간 외엔 우리는 늘 빛과 함께 산다. 낮에는 태양빛이나 실내 인공조명, 밤에는 야외 및 실내 인공조명 그리고 가끔은 달빛. 공기나 물처럼 빛도 늘 우리를 비추기 때문인지 우리는 빛을 당연하게, 아무렇지도 않게 여긴다.  


 조명 디자이너인 이 책의 저자는 그런 우리에게 빛을 다시 생각해보라 권한다. 부제목 ‘빛을 조명하는 네 가지 인문적 시선’대로 저자는 빛 자체, 빛을 받아들이는 사람, 사람들이 빛을 받아들이며 머무는 공간, 빛과 사회 등을 살핀다.  

 “빛의 존재와 그 속에 사는 사람에 대한 이해가 바탕이 될 때, 우리의 공간과 삶 그리고 사회가 어떻게 더 풍요로워질 수 있는지 이야기하고자 한다”는 것이 저자의 의도다. 빛에 관한 인문, 사회, 그리고 실용까지 겸할 수 있는 보기 드문 책이다. “푸른색 형광등 아래에서 저녁 시간을 보내는 사람은 자연의 사이클과 어긋난 빛에 노출됨으로써, 휴식하고 수면을 취해야 하는 몸 상태를 만드는 데 방해를 받거나 심할 경우 불면증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일상의 조명들이 다르게 보일 것이다. 예컨대 침실에 누우면 내 시야 정면에 들어오는 방등은 누워 있는 사람의 시선은 고려하지 못한 조명 기구다. 이 책을 읽다가 잠시 책장을 덮고 각자가 지금 처한 조명 환경을 둘러보게 될지 모른다. 결국 중요한 것은 사람이다. “좋은 빛 환경을 위해 반드시 고려되어야 하는 것은 그곳을 사용하는 사람의 시선이다.”


 많은 사람들이 삶의 질이 향상되어야 한다고들 말한다. 이 책을 읽다보면 삶의 질에 빛의 질도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우리를 늘 비추는 빛의 질과 수준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먼저 살펴야 할 삶의 질 향상 요소다. 빛은 건강, 노동, 심리, 생태환경, 예술, 사회, 과학기술 등 연관되지 않은 분야가 없다.


▶ 추천사: 표정훈, 평론가 


■  출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책나눔위원회 2022 <1월의 추천도서>

■  URL  https://www.readin.or.kr/home/bbs/20049/bbsPostList.do#none


빛의얼굴들 빛조명 인문적시선 빛의존재 공간과삶 조명 일상 환경 시선 삶의질 이주의책 인문360
조수민 작가 사진
조수민
디자이너
빛으로 세상을 읽는 디자이너. 산업디자인과 실내건축디자인을 전공했고, 조명 설계 사무소에서 ‘형태를 다루지 않는 디자이너’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경의선 숲길, 지하철 9호선, 주거 공간 등 다양한 조명 설계 일을 하면서 빛이야말로 공간과 제품, 예술과 삶까지 모두 담을 수 있는 그릇이라는 것을 깨닫고 빛과 사랑에 빠졌다. 이후 기획자이자 디자이너로 활동하면서 빛에 대한 생각들을 글로 써 나가고 있다. 현재 브런치와 시그니파이 코리아(구 필립스 라이팅 코리아) 블로그에 ‘빛 이야기’를 연재 중이며, 한국조명ICT연구원에서 조명 입문자를 위한 강의를 하고 있다. 그리고 대우건설 푸르지오 주거 공간 조명 기획 프로젝트 등 기업과 협업도 하고 있다.

공공누리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보유한 '빛의 얼굴들 '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디자인 작품(이미지, 사진 등)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있을 수 있사오니 문의 후 이용 부탁드립니다.

댓글 (0)

관련 콘텐츠

목록